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직거래장터 견적서
사이트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교통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오락실 뉴스 지도 비즈니스키워드
최종편집일 : 2018-03-26 (월)
전체기사 행정/자치 사회 교육 생활/체육 인물/업체탐방 농업 사설/칼럼 읍면소식 보건/복지 제보하기
 뉴스 홈 > 당진시 > 행정/자치
당진지역 쌀 생산량 어떻게 변했나?
전체 생산량은 감소, 브랜드 쌀 판매량은 증가
김 은 영 [2018-02-21 10:02]
2014년과 비교해 3년이 지난 2017년 당진지역의 쌀 생산량은 감소한 반면 지역 브랜드 쌀인 해나루쌀의 판매량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시에 따르면 2014년 쌀 생산량은 12만949톤이었지만 이후 꾸준히 감소해 2017년 생산량은 이보다 약 13% 감소한 10만5,783톤으로 집계됐다.

쌀 생산량은 감소했지만 해나루쌀의 판매량은 2014년 3,701톤에서 지난해 6,321톤으로 증가했다.

쌀 생산량 감소 이유로는 조사료 재배면적이 증가(2014년 1,959㏊→2017년 2,265㏊)하는 등 전국적인 쌀 생산 공급 과잉과 쌀 값 하락의 영향으로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재배하는 농업인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.

실제로 통계청 조사결과 당진지역 쌀 재배면적은 2014년 2만380㏊에서 2016년 1만8,975㏊로 감소했으며, 지난해 재배면적도 1만9,206㏊로 2만㏊를 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.

주목할 점은 당진지역 쌀 전체 생산량과 재배면적이 감소세에 있음에도 해나루쌀의 원료곡인 삼광벼 재배면적과 생산량은 증가했다는 점이다.

2014년 3,200㏊이었던 삼광벼 재배면적은 해마다 증가해 지난해 7,450㏊로 두 배 이상 늘었고, 2017년 생산량도 2014년 대비 2만221톤 증가하며 해나루쌀 판매 증가를 견인했다.

시 관계자는 “구조변화와 체질 개선이 필요한 농업분야에서 짧은 기간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것은 어렵지만 점차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은 사실”이라며 “당진농업이 대한민국 1등 농업이 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3농 혁신을 바탕으로 정책적 지원과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
한편 시는 올해 고품질 쌀 생산 기반의 뿌리가 되는 농지조성을 위해 볏짚 환원을 유도하고 농작물 이모작 재배와 벼 대체작목 개발을 통해 논 이용 다각화를 꾀하는 한편 청년농업인 육성과 ICT 융복합 스마트 팜 원예단지 조성 등을 통해 미래농업과 농업분야 4차산업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.


당진사랑 핫 클릭
친구의 고민 함께 들어줄 청소년 찾습니다
틈틈이 도서관을 아시나요?
우리도 한다, 워라밸!
당진시, 청년일자리 종합대책 추진


 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. (자 남았습니다.)

이전페이지로.. 맨위로
가장 많이 본 기사 5
당진시, 육군참모총장 감사..
당진시, SNS로 시민소통..
친구의 고민 함께 들어줄 청..t
틈틈이 도서관을 아시나요..t
당진농기센터, 어린이텃밭..t
어느덧 6기, 시민과 함께 이..t
당진 기지시줄다리기 세계..t
난임 부부 한방치료 문 열렸..t
당진 똘뱅이 장터 봄 기지개..t
당진시, 해빙기 긴급 도로정..t
당진시, 역천 생태하천 복원..t
프리지어 향기 속 봄 활짝t
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
회사소개    이용약관    청소년보호정책    개인정보취급방침    고객센터